본문 바로가기
요리이야기

제육볶음 레시피/ 밥반찬, 안주로도 추천

by 정보퍼주는박꼬마 2020. 9. 30.
728x90

제육볶음 만드는 법


오늘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제육볶음을
만들어 보려고 해요^^
자신 있어하는 메뉴니까 제 레시피대로
꼭 한번 만들어서 드셔 보세요.

 

 

반응형

 

제육볶음 레시피

고추장 3스푼, 다진 마늘 1스푼, 간장 1스푼, 참기름 1스푼, 후추 약간

맛술 3스푼, 설탕 2스푼, 물엿 조금, 고춧가루 1스푼

 

 

제 레시피의 핵심은 바로 이 '두반장'입니다.

위의 레시피 양념에다가 두반장 반 스푼을 첨가해주면 꿀맛!!

 

 

양념은 잘 섞어준 뒤, 준비해주고 제육볶음을 만들 고기를 꺼내 줍니다.

 

저는 양념을 특별히 숙성시키지 않고 사용하는데,

고기를 재운 후에도 특별한 숙성과정이 없이도 맛있게 만들 수 있으니,

숙성시키는 것은 개인 취향에 따라 하시면 됩니다^^

 

 

저는 두꺼운 고기로 만든 제육볶음을 좋아하지 않아서,

마켓 컬리에서 대패 앞다리, 대패 목살을 구입해서 제육을 만들고 있습니다.

제육의 경우에는 앞다리만 가지고 만들어도 맛있습니다.

 

 

양념에 고기를 넣고, 대충 섞어줍니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숙성이 필요 없기 때문에, 대충 섞어만 주는 것으로도 충분합니다.

팬에 넣어서 잘 볶으면서 익혀줄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집에 버섯이나, 양배추 등의 야채가 있으시면 같이 넣고 만들어주셔도 되지만,

저는 냉동실에 제육볶음용 고기를 보관해두었다가, 입맛이 없을 때 급하게 만들어서 먹는 편이라

집에 있는 야채를 최소한만 넣어서 만들어먹곤 하는데요,

제육볶음에는 양파를 많이 넣어서 만드는 게 제일 맛있더라고요. 

 

 

양파 1개를 얇게 채 썰어준 다음에,

반은 기름을 살짝 두른 팬의 바닥에 깔아줍니다.

이렇게 하면, 양파에서 나오는 물 때문에 양념된 고기가 바닥에 눌어붙지 않고,

양념이 타지 않아서 좋더라고요.

 

 

썰어놓은 나머지 양파는 고기와 위에 양념을 다 넣은 다음에  위에 올려줍니다.

 

 

양파까지 올려준 다음에는, 프라이팬 뚜껑을 닫고 센 불에 익혀주다가,

어느 정도 익으면 뚜껑을 빼고 중불에서 양념이 잘 베도록 잘 볶아줍니다.

어느 정도 익으면 파를 넣고, 완전히 익을 때까지 골고루 볶아주면 완성입니다.  

 

 

저는 남편이 매운 음식을 잘 못 먹어서 생략했지만, 맵게 하시려면 청량고추도 추가해주시면 됩니다.

완성된 제육볶음 비주얼 어떠신가요?

 

개인적인 입맛이긴 하지만, 저는 밖에서도 이렇게 맛있는 제육볶음을 찾기가 힘들더라고요.

자신 있게 추천드리는 만큼 여러분들도 만들어서 다양하게 드셔 보시길 바라요.

 

소주 안주로도 좋고, 제육덮밥 등으로 밥반찬으로도 추천드립니다.

감사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8